2015.05.24 11:28 p_1 반비밀일기

dealbreaker

돌아오지 않을 것을 그리워하며

다시

그것은 돌아오지않음을

현실로서 자각하고,


자신을 토닥이고 

그러고나면 한결 진정이되만, 한결 더 씁쓸해진다.


돌아오지,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안다.


이제는 무지막지한 희망도 점점 흐려진다는 것


하지만

뚜렷히 알고있는데

알고있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하루


쨍한 햇볕을 맞을때마다

나는 그립다.


내 생각이 그립다고 느끼기 이전에

이미 나의 살갗표면이 그립다고 발버둥을 친다.



돌아갈 수 없다.

있다한들 그들은 돌아오지 않는다.


나는 그 사실이 자꾸만 서럽다



앞날이 한창인데

자꾸만 나는 과거를 그리워 하는 인간형이 되어버렸다.






'p_1 반비밀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albreaker  (0) 2015.05.24
2015.0313  (0) 2015.03.13
2015.02.01  (1) 2015.02.01
손바닥 그리고 샤프심  (2) 2015.01.17
1.1  (0) 2015.01.01
그렇구나   (4) 2015.01.01
Posted by 노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노말시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Yesterday0
Today0
Total6,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