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4 11:28 p_1 반비밀일기

dealbreaker

돌아오지 않을 것을 그리워하며

다시

그것은 돌아오지않음을

현실로서 자각하고,


자신을 토닥이고 

그러고나면 한결 진정이되만, 한결 더 씁쓸해진다.


돌아오지,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안다.


이제는 무지막지한 희망도 점점 흐려진다는 것


하지만

뚜렷히 알고있는데

알고있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하루


쨍한 햇볕을 맞을때마다

나는 그립다.


내 생각이 그립다고 느끼기 이전에

이미 나의 살갗표면이 그립다고 발버둥을 친다.



돌아갈 수 없다.

있다한들 그들은 돌아오지 않는다.


나는 그 사실이 자꾸만 서럽다



앞날이 한창인데

자꾸만 나는 과거를 그리워 하는 인간형이 되어버렸다.






저작자 표시
신고

'p_1 반비밀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albreaker  (0) 2015.05.24
2015.0313  (0) 2015.03.13
2015.02.01  (1) 2015.02.01
손바닥 그리고 샤프심  (2) 2015.01.17
1.1  (0) 2015.01.01
그렇구나   (4) 2015.01.01
Posted by 노말시

블로그 이미지
노말시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Yesterday7
Today4
Total3,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