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4 11:28 p_1 반비밀일기

dealbreaker

돌아오지 않을 것을 그리워하며

다시

그것은 돌아오지않음을

현실로서 자각하고,


자신을 토닥이고 

그러고나면 한결 진정이되만, 한결 더 씁쓸해진다.


돌아오지,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안다.


이제는 무지막지한 희망도 점점 흐려진다는 것


하지만

뚜렷히 알고있는데

알고있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하루


쨍한 햇볕을 맞을때마다

나는 그립다.


내 생각이 그립다고 느끼기 이전에

이미 나의 살갗표면이 그립다고 발버둥을 친다.



돌아갈 수 없다.

있다한들 그들은 돌아오지 않는다.


나는 그 사실이 자꾸만 서럽다



앞날이 한창인데

자꾸만 나는 과거를 그리워 하는 인간형이 되어버렸다.






저작자 표시
신고

'p_1 반비밀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albreaker  (0) 2015.05.24
2015.0313  (0) 2015.03.13
2015.02.01  (1) 2015.02.01
손바닥 그리고 샤프심  (2) 2015.01.17
1.1  (0) 2015.01.01
그렇구나   (4) 2015.01.01
Posted by 노말시
수긍되지 않는 것을 수긍하기 위해 나는 을씨년스런 현실과 싸우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운 것은 아무것도 되돌아오지 않고, 되돌아오지 않는 걸 그리워하는 인간의 가슴은 병든다는 것.

-박상우-
저작자 표시
신고

'p_2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의 다리를 건너서.  (0) 2015.03.20
'다른 것' , '같은 것'  (0) 2015.03.18
제주도 뚜벅이여행 스냅샷  (1) 2015.02.03
제주도 뚜벅이여행 스냅샷  (3) 2015.02.03
제주도 스냅샷  (0) 2015.02.03
감천 벽화문화마을_부산  (0) 2014.12.28
Posted by 노말시

"흘린 물은 걸레로 닦고, 그 걸레는 다시 물로 빤다. 엎어치나 메치나 한가지다. 인생도 그와 같다.
여행의 진정한 목적은 기후와 풍토, 그리고 그 땅에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다른가를 확인함과 동시에 인간성이라는 보편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다른것'에 열광하거나 충격을 받지만, 결국 마지막에는 '같은 것'을 확인하면서 위안을 얻는 것이 여행이다.
사람 사는 것이 다 똑같다는 걸 확인하기 위한 거라면 굳이 긴 여행을 할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할지 모른다.
하지만'다른것'을 모르면 '같은 것'을 모르는 법이다.
'다른것'은 사소하고 대수롭지 않은 것에서 출발하지만 반대로 '같은 것'은 큰 깨달음으로 마무리된다.
그런데 묘하게도 '같은것'은'다른 것'을 통하지 않고는 갈 수가 없다.
사소하고 대수롭지 않은 일상적 기억들을 통해서만이 인간성이라는 보편성으로 갈 수 있다.
우리 모두가 영화의 결말을 다 알면서도 이 여행을 기다린다.
우리에게 중요한 건 결말이 아니라 일상의 기억이라는 과정일지 모른다.
긴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분명 나는 내집이 가장 편하다는 걸 확인할 것이다.
여행을 떠나지 않았다면 내가 사는 시간적, 공간적 위치를 모른다.
사람들이 마지막 숨을 거둘 때에서야 자기 자신이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평범한 한 인간임을 확인하듯이 말이다.
산다는게 조금은 쓸쓸하고 외롭듯이 여행도 그렇다
'다른 것'은 두렵지만 강한 자력이 있다. 반면 '같은 것'은 지루하지만 편안하다.
매일 매일 일상을 살아간다는 것은 매일매일 새로운 여행을 떠나는 것이다.

-양혜규
저작자 표시
신고

'p_2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의 다리를 건너서.  (0) 2015.03.20
'다른 것' , '같은 것'  (0) 2015.03.18
제주도 뚜벅이여행 스냅샷  (1) 2015.02.03
제주도 뚜벅이여행 스냅샷  (3) 2015.02.03
제주도 스냅샷  (0) 2015.02.03
감천 벽화문화마을_부산  (0) 2014.12.28
Posted by 노말시

블로그 이미지
노말시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Yesterday16
Today1
Total2,602

티스토리 툴바